건명원 3기 수료식 축사 – 2017.12.09

안녕하세요. 작년 이맘때, 이 자리에 있었던 조민희입니다. 모든 과정을 마치시게 된 건명원 3기 여러분, 축하드립니다.

저는 사업가입니다. 이 소중한 자리에서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고민하다가, 졸업 후 1년 동안 건명원에서 배운 것들이 어떻게 제 삶과 회사에 스며들었는지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먼저 저는, 건명원 과정을 통해 점점 더 나다운 사업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나다운 결정을 내리고 나다운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제 노래를 부를 수 있게 되자, 그 노래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모여들게 되었습니다. 제가 건명원에 들어왔을 때 5명이었던 동료들은 이제 12명이 되었는데, 중요한 것은 단순히 숫자가 늘어난 것이 아니라, 작년 초 이후로 제 동료들은 단 한 명도 회사를 떠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앞 선 다른 회사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무엇을 하는 회사인지를 함께 고민하고 우리만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회사가 되면서, 저는 그 일을 함께할 좋은 팀을 꾸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로, 작은 성과들을 쌓아 큰 성공을 만드는 문화를 회사에 정착시켰습니다. 저희 회사는 11월에 9월보다 30% 넘게 성장했습니다. 회사가 이렇게 가파르게 성장할 수 있게 된 것은, 일주일에 3% 이상 회사를 키워보자는 작은 목표를 세웠고, 그 작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오늘 우리가 해야 할 것을 반드시 실천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중요하지 않은 일들을 하지 않음으로써 에너지를 모으고, 모인 그 에너지를 필요한 곳에 집중하는 문화를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사업가로서의 성장은 건명원에서의 배움 덕입니다.

많은 종교에서, 천국, 즉, 유토피아는 죽어서 가는 곳으로 묘사됩니다. 하지만 저는 믿습니다. 우리가 매순간 죽음을 가까이 두며, 오늘 하루를 충실히 살아간다면, 우리는 ‘우리가 서 있는 바로 이곳을 천국으로 바꾸는 위대한 힘’을 가지게 될 것이라는 것을.

저는 지난 1년 동안 저만의 노래를 부르고, 하루하루를 충실하게 살아가며, 제가 서 있는 이곳을 천국으로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3기 여러분들이 만들게 될 각자의 천국은 어떤 모습일까요? 앞으로도 함께 걸으며 듣고 싶습니다.

3기 분들께 다시 한 번 큰 축하를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지금 내가 지금 있는 이곳이 하나님의 나라, 천국이다.

서울대 재학 시절 창업 동아리 SNUSV.net 활동을 통해 창업에 눈을 뜨고, 2005년 첫 창업을 했습니다. 곰플레이어로 유명한 그래텍에서 일한 후, 2011년 두 번째 회사를 창업해서 국내 최대의 비즈니스 네트워킹 플랫폼 로켓펀치를 만들고 있습니다.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인문-과학-예술 혁신 학교, '건명원’ 2기이며, 2002년부터 꾸준히 수련을 하고 있는 검도인입니다. www.rocketpunch.com/@min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