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비즈니스 모델을 참고할 때 주의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

아래는 ‘친절한 미국인이 많은 또 하나의 이유‘에서 발췌한 내용인데, 전체 내용을 한번쯤 읽어보시기를 권한다.

미국인들이 보편적으로 매너가 좋고 타인에게 상냥하다는 이야기는 이미 여러번 했었죠? 아무래도 풍요롭고 경쟁이 적은 환경에서 살아 왔기 때문에 사람들이 여유로워서 그렇다는 이야기도 했구요. 그래서 거리에서 오가며 만나는, 앞으로 다시 만날 일이 없을 사람에게도 순수한 호의와 친절을 베푸는 일도 자주 있습니다.

미국에서는 학교, 커뮤니티, 그리고 전사회적으로 그런 행동을 장려하고 있는데 이른바 Random Acts of Kindness 입니다. random은 ‘무작위의’ 라는 뜻이고 act of kindness 는 ‘친절한 행동’ 이니까 번역하면 ‘무작위로 베푸는 친절’ 쯤 되겠죠. 특정 대상이 아니라 아무에게나, 이유없이 베푸는 소소한 친절들을 통칭하여 Random Acts of Kindness 라고 하는데요. 1982년쯤 캘리포니아 쏘살리토 지역의 한 식당 여주인이 식당 출입문 아래 까는 매트에 이 말을 써 놓은 것이 계기가 되어 미국에서 처음 생겨났는데 지금은 전 세계적으로 많이 퍼져 있습니다. (후략)

IT 산업은 기계부품, 원자재 등을 생산하는 제조업과는 달리 ‘문화 특성’에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고(매우 당연한 이야기), 따라서 성공적인 해외(=미국) 서비스를 국내에 도입하려면 그 비즈니스의 성공에 배경에 대한 문화적 이해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꽤 큰 규모의 미국 기반 서비스가 딱히 큰 비즈니스 모델 없이 몇 년 동안 성공적으로 성장했다고 해서 그걸 그대로 국내에 도입하는 것은 자살행위에 가깝다는 걸 그 동안의 경험을 통해서 뼈저리게 느꼈다. 가장 많이 하는 실수가 ‘저들처럼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용자를 모으면 나중에 광고 같은 걸로 돈은 벌 수 있겠지’ 같은 전략인데, 해외 무료 소프트웨어나 서비스를 분석할 때 위 글에서 언급된 ‘Random Acts of Kindness’ 같은 문화 요소도 포함해서 냉정하게 바라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Random Acts of Kindness’ 때문인지 미국에서는 오픈소스나 무료 소프트웨어, 무료 웹서비스에 대한 기부가 활발하다고 하는데, 실제로 그래텍에서 일하던 시절 곰플레이어 영문 버전에 ‘기부하고 싶으니 제발 방법 좀 알려달라’는 자발적 문의 메일이 여러 통 접수되고, 건 당 기부 금액이 적지 않았던 경험[footnote]http://player.gomlab.com/eng/donation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50$ 기부한 사람도 드물지 않게 보인다.[/footnote]으로 미루어 볼 때, 꽤 알려진 무료 제품/서비스를 만드는 개인이나 소규모 팀은 기부만으로도 최소한의 비용은 충당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짐작해 본다. 게다가 미국은 국내보다 광고 단가가 더 높게 형성되어 있어 동일한 방문자수를 가지고 더 높은 광고 매출을 올릴 수 있으니, ‘일단 무료’ 전략을 수립하는 팀이나 그 비즈니스에 투자하는 사람의 입장이 국내와는 분명 다를 것이다.

저런 풍요로움 속에서 좀 더 자유롭고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는 저들의 현실이 조금 부럽기도 하지만, 척박한 환경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는 우리만의 사업적 역량을 잘 만들어 간다면, 그게 나중에는 훨씬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믿는다. 🙂

페이스북의 새 뉴스피드

– 페이스북에서 동영상 사진 등 다양한 컨텐츠를 ‘아름답게 보여주는 것’에 꽤 신경을 쓴 것으로 보이는 새 뉴스피드 디자인을 발표했다.

– ‘최근 10대들은 페이스북을 지겨워한다‘는 분석 기사도 나온 적이 있는데, 이제 곧 출시한지 10년이 되는 서비스(현재 모습이 갖춘 지는 5년 정도)로서 사용자 이탈을 막기 위한 움직임 중 하나가 아닌가 한다.

– 왼쪽 사이드바가 맥의 Dock 디자인(왼쪽으로 보냈을 때)과 꽤나 닮아 보이는데, 애플 디자인 철학은 이래저래 참 많은 곳에 ‘영감’을 주는구나 싶다. 또한 페이스북이 ‘친구 기반 운영체제’로 넘어가는 모습의 하나인 것 같아 흥미롭기도 하다.

  • 새 뉴스피드 소개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about/newsfeed

OS X 10.8 업데이트 후기 및 팁 (‘종료’ 버튼 문제 해결 등)

오늘 미루고 미루던 OS X 10.8 업데이트를 했다.

개인적으로 마운틴 라이언을 참 많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 이유는…

1) 라이언(OS X 10.7)의 부족한 완성도

내 MacBook Pro(Mid 2009)와의 궁합 문제인지는 몰라도 라이언은 실망스러운 부분들이 많았다.

iOS와의 통합을 시도하면서 무리하게 바꾼 응용 프로그램 UI (특히 주소록), 느려진 응용프로그램 실행 속도, Mail이 종종 무한 동기화(?)를 하면서 죽는 문제 그 중에서도 특히 심각했던 건 잠자기에서 깨어나지 않는 버그였다. (잠자기 관련 버그는 능력 넘치는 개발자 분들이 그래픽 카드 관련 문제라는 것까지 찾아냈는데 애플에서는 모르는 척 하는 것인지, 그냥 다음 버전에서 해결하자고 생각한 것인지 그 긴 쓰레드가 방치 상태였음.)

램을 8G로 업그레이드 한 후 응용 프로그램 속도 문제는 상당수 해결 되긴 했지만 – 10.6에 비해서 메모리를 훨씬 많이 쓰다 보니 메모리 스와핑이 많이 발생했던 듯 – 메일을 굉장히 많이 쓰는 내 입장에서 메일이 원활히 실행 되지 않는 건 큰 불편이었고 무엇보다 가장 심각했던 것은 미팅하고 있는데 갑자기 잠자기 모드에서 깨어나지 않는 현상. 게다가 최근 업데이트 전까지는 ‘시작 시 응용프로그램 다시 열기’가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으니 맥북을 강제 종료하고 다시 실행하면 그 동안 실행되어 있던 모든 프로그램을 다시 띄우느라 수 분이 걸린다. 그때 메일이 동기화 문제 발생시켜 주면 금상첨화. (…)

2) OS X에서 부족했던 점들의 해결

한글 기본 폰트 변경, 알림센터, To-Do 리스트 앱 제공 등 맥 헤비 유저라면 한번쯤 느꼈을 불편을 상당히 개선했다고 알려진 점.

등이었다.

여유가 좀 생긴 이번 주말, 기왕 올리는 김에 마이그레이션 유틸리티 등을 쓰지 않고 필요한 파일만 다 손으로 옮기는 ‘진짜 클린 인스톨’을 해볼까 싶었는데 타임머신에 백업된 데이터는 사용자 권한 이슈 때문에 접근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고 엄두가 안 나서 포기, 앱스토어에서 구매 후 업데이트를 했다.

참고) 타임머신 권한 이슈 및 해결법: http://www.appleforum.com/os/58057-타임머신에서-다른-계정의-백업을-복원후-권한-문제.html

설치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 및 해결 방법 정리

1. 설치 후 ‘종료’, ‘이 매킨토시에 관하여’ 등이 동작 하지 않고 각종 시스템 설정이 계속 초기화

정말 황당한 상황이었는데 설치 후에 ‘종료’나 ‘이 매킨토시에 관하여’ 등이 아무리 눌러도 동작하지 않았다. 터미널의 shutdown 명령어는 동작하는데 애플 메뉴의 저 기능들을 선택하면 묵묵부답. 추가적으로 트랙패드 설정이나 키보드 단축키 등이 제멋대로 초기화 되었다. (…망했다! -_-;)

찾아보니 다행히(?) 비슷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았고 해결법도 제시되어 있었다. (애플도 모르는 이런 해결법 찾는 분들 진짜 능력자들임…)

해결방법 링크) https://discussions.apple.com/thread/4139786?start=0&tstart=0

1) 아래 두 파일을 삭제 (독이 초기화 되므로 현재 아이콘 배치를 알기 위해서 스크린샷을 찍어 둘 것을 권장)
~/Library/Preferences/com.apple.dock.plist
~/Library/Preferences/com.apple.dock.db

2) 터미널을 실행하고 ‘sudo reboot w/’ 입력 후 계정 비밀번호 물어보면 타이핑

만약 1)에서 삭제해야 할 파일이 보이지 않는다면 터미널에서 아래 스크립트를 실행

rm ~/Library/Preferences/com.apple.dock.{db,plist}; killall Dock

2. RSS 리더 문제

사파리6에서 RSS 버튼 사라진 건 익히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RSS 링크를 클릭하면 메일 어플리케이션에서 RSS를 받아볼 수는 있었다. 그런데 마운틴 라이언의 메일에는 아예 RSS 메일 박스가 없어서 그 동안 모아두었던 RSS 주소들이 모두 사라졌다. 타임머신 백업 안에 들어있는 폴더를 뒤져서 주소들을 복원한 후 구글 리더 같은 걸로 옮겨가야 할 상황이다.

RSS 메일 박스 사라질 수도 있다고 중간에 따로 알려주는 것도 없이 화끈하게 날려버리는 걸 보니 역시 애플 스타일 -_-;

혹시 RSS를 메일로 받아보는 유저 분이 있다면 업데이트 전에 필히 다른 RSS 리더로 미리 옮겨 타시길 권한다.

설치 후기

– 우여 곡절은 좀 있었지만, 라이온보다는 확실히 더 안정적이고 기대했던 기능들도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특히 메일의 정상적인 실행과 잠자기 오류 해결은 내 일상의 스트레스를 확실히 줄여줄 것 같다. 새 한글 폰트는 정말 대만족.

– iChat이 바뀐 Messages는 라이언처럼 iOS와의 통합 노력 때문인지 데스크톱 UI로서는 그리 매력적이지 않다. 2단 구성으로 바꾸었다가 엄청나게 욕먹고 다시 3단 구성으로 돌아온 주소록처럼 무엇인가 변화가 필요할 것 같기도. (재미있는 것은 주소록 3단 구성으로 돌아왔는데 디자인은 그대로라 이질감이 좀 많이 느껴진다.)

Three IT Giants’ Cash Status in 3Q 2009

Motivated by ‘CHART OF THE DAY: Apple’s Soaring Pile Of Cash‘, I made a brief chart of three company. Every data collected with Google Finance.

(Thanks to iDreamer buzzing that article via his Twitter)

MS_Apple_Google

  • Though Apple shows amazing success with iPod and iPhone these days, Microsoft is still strong.
  • Recent dramatic cash piling of Apple may effected by the fact that Apple is a ‘hardware manufacture’. Hardware companies usually shows bigger cash flow rise than software companies in good business circumstances.

p.s. Actually speaking, I like Microsoft. I’m a fan of Microsoft who use Apple’s MacBook. 🙂

Analyze three web services with similar traffic trend.

Finally I found three well-known web services with similar traffic trend – Mint, Zoho and Basecamp. These web services have launched almost same time (2007, peak season of new web2.0 services) with different target market and grown steadily in each market.

User image

– Graph from Compete.com

 From now on, I’m going to analyze some features. That is……


– How much money do they make monthly?
– When is the expected B.E.P of each service?
– When they can make ‘positive net income’ if they consider their early investment?
– What affects their graphs trend? And etc.

 

I’m really happy to find these three services combination because I can make real discussion about above feature with my friends.

(to be continu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