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명원 3기 수료식 축사 – 2017.12.09

안녕하세요. 작년 이맘때, 이 자리에 있었던 조민희입니다. 모든 과정을 마치시게 된 건명원 3기 여러분, 축하드립니다.

저는 사업가입니다. 이 소중한 자리에서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고민하다가, 졸업 후 1년 동안 건명원에서 배운 것들이 어떻게 제 삶과 회사에 스며들었는지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먼저 저는, 건명원 과정을 통해 점점 더 나다운 사업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나다운 결정을 내리고 나다운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제 노래를 부를 수 있게 되자, 그 노래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모여들게 되었습니다. 제가 건명원에 들어왔을 때 5명이었던 동료들은 이제 12명이 되었는데, 중요한 것은 단순히 숫자가 늘어난 것이 아니라, 작년 초 이후로 제 동료들은 단 한 명도 회사를 떠나지 않았다는 사실입니다. 앞 선 다른 회사를 따라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무엇을 하는 회사인지를 함께 고민하고 우리만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회사가 되면서, 저는 그 일을 함께할 좋은 팀을 꾸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두 번째로, 작은 성과들을 쌓아 큰 성공을 만드는 문화를 회사에 정착시켰습니다. 저희 회사는 11월에 9월보다 30% 넘게 성장했습니다. 회사가 이렇게 가파르게 성장할 수 있게 된 것은, 일주일에 3% 이상 회사를 키워보자는 작은 목표를 세웠고, 그 작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오늘 우리가 해야 할 것을 반드시 실천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중요하지 않은 일들을 하지 않음으로써 에너지를 모으고, 모인 그 에너지를 필요한 곳에 집중하는 문화를 구축할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사업가로서의 성장은 건명원에서의 배움 덕입니다.

많은 종교에서, 천국, 즉, 유토피아는 죽어서 가는 곳으로 묘사됩니다. 하지만 저는 믿습니다. 우리가 매순간 죽음을 가까이 두며, 오늘 하루를 충실히 살아간다면, 우리는 ‘우리가 서 있는 바로 이곳을 천국으로 바꾸는 위대한 힘’을 가지게 될 것이라는 것을.

저는 지난 1년 동안 저만의 노래를 부르고, 하루하루를 충실하게 살아가며, 제가 서 있는 이곳을 천국으로 바꾸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3기 여러분들이 만들게 될 각자의 천국은 어떤 모습일까요? 앞으로도 함께 걸으며 듣고 싶습니다.

3기 분들께 다시 한 번 큰 축하를 보냅니다. 감사합니다.


지금 내가 지금 있는 이곳이 하나님의 나라, 천국이다.

지배자를 위한 학교 ‘건명원’에서 내가 배운 것들 (건명원 후기)

2016년에 나는 ‘건명원’이라는 학교를 다녔다. 사업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부어도 모자랄 판에 무슨 학교인가 걱정하시는 분도 있었고, 나 역시도 그런 걱정을 가지고 있었지만, 모든 과정을 마친 지금, 나는 이렇게 이야기 하겠다. ‘시간이 흘러 내가 위대한 사업가가 된다면, 그 학교에서 배운 모든 것들이 나를 위대하게 만든 것’이라고.

이 글은 아직 건명원을 모르고 있거나 지원을 망설이고 있는 분들, 그 중에서도 특히 나와 같은 길을 걷고 계신 창업가 분들을 위한 위한 글이다.

건명원, 무엇을 가르치며 무엇을 위한 학교인가?

건명원에서는 ‘도덕경과 동양 철학, 라틴어와 서양 철학, 로마 역사와 서양 문명, 뇌 과학, 건축과 예술, 시(詩)와 문학, 일본과 근대 동아시아의 역사, 정치학, 물리학, 심리학, 법학’ 등을 각 분야 최고의 선생님들로부터 배울 수 있다. 그래서 ‘고급 인문 교양 과정’ 등으로 다소 잘못 알려진 경우도 있다. 물론 이 모든 과정을 듣고 나면 ‘교양’이 쌓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만.

건명원은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달성하는 사람들을 양성하기 위한 학교다.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달성한 사람들, 바로 ‘그 분야의 지배자’들이 많이 배출 되어야만, 우리 사회가 발전할 수 있다는 깊은 생각이 만든 산물이기에 최고의 선생님들이 함께 하셨고, 학생들에게는 교재를 포함한 모든 과정이 무상으로 제공된다.

건명원이 폭넓은 분야를 독특한 방식으로 가르치는 것은, 각자가 가진 역량을 펼칠 고유한 분야를 찾고 그 분야에서 위대한 업적을 달성할 수 있는 힘을 길러주기 위함이다.

건명원에서 내가 배운 것들

내가 배우고 깨달은 것들은 이 짧은 글에 다 담을 수 없지만, 꼽아보자면 이런 것들이다.

  • 고유성에 대한 나의 관점 : ‘고유성’을 가지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깨달았고, 스스로의 고유성을 찾아갈 수 있게 되었다. 좀 더 구체적으로 표현하면, 개인으로서나 회사의 대표로서 ‘나다운 결정, 우리다운 결정’을 내릴 수 있게 되었다.
  • 욕망에 대한 나의 관점 : 인간의 욕망과 나의 욕망에 대해서 이해하게 되었다. 나 자신이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깨달았고, 매진할 수 있는 힘을 얻었다.
  • 죄악에 대한 나의 관점 : 기독교적 원죄론이나 근대 법률 개념으로서만 알고 있던 ‘죄악’에 대하여, 나의 관점을 확립했다. 죄악은 ‘지금 내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 것’에 있다.
  • 신과 예술 대한 나의 관점 : 수업 중, “인간은 신의 존재를 생각한 후, 비로소 스스로의 한계를 넘어서는 초월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었다”, “인간은 예술을 통해서, 초월적인 가치에 도달한다” 같은 관점을 접했다. 이제 깊이 공감한다.

이런 배움들을 통해 나는 스스로 보기에도, 주변에서 보기에도, 더 나은 개인이자 더 나은 대표가 되었다.

건명원을 통해 내가 얻은 가시적인 성과들

내가 배운 것들은 나의 남은 삶을 통해 차차 결과로 나타나겠지만, 벌써 이런 가시적인 성과들을 얻었다.

  • 집필 완성 : 얼마 전에 출간된 나의 첫번째 책 ‘그로스해킹 – 성장의 시대를 위한 안내서’ 대부분의 원고는 3주 남짓한 기간 만에 완성되었다. 내가 깨달은 ‘제대로 집중하는 방법’이 만든 결과물이다.
  • 감량 성공 : 팔꿈치 부상 후에 1년 정도 운동을 쉬면서 몸무게가 10kg 넘게 불어 났었다. 다시 예전 몸무게 회복해야지 마음만 먹고 있다가, 약 한달 만에 예전 체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 회사의 장기적 비전 설정 : 회사는 하루하루 생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장기적인 성장 계획을 반드시 가지고 있어야 한다. 건명원을 통해 회사 구성원들이 공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미래를 이야기 할 수 있게 되었다.

건명원 수업은 결코 만만하지 않다. 1, 2기 과정 모두 최초 선발 인원 중에서 약 1/3은 탈락하거나 자진 포기를 했다. 아마 이 글을 읽는 분들 중 상당수는 창업에 몸을 담고 있는 분들 일 것이라 생각하는데, 회사와 학교를 병행하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 모든 어려움을 이겨내고, 전체 과정을 마칠 수 있다면, 각자의 분야에서 위대한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존재가 된 스스로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건명원 3기 모집은 2017년 1월 23일부터 2월 2일까지 원서 접수를 받고 있다.

덧붙임 – 건명원 관련 글 등

덧붙임 – 건명원 2016년 수업 스케치

실제 수업 모습이 궁금한 분들을 위한 사진들이다. 수업은 북촌에 위치한 한옥에서 진행되는데, 그 자체만으로도 잊지 못할 경험이 될 것이다.

봄날의 #건명원 2016.04.23

A photo posted by Minhee Cho (@ingray) on

#봄 날의 건명원

A photo posted by Minhee Cho (@ingray) on

A photo posted by Minhee Cho (@ingray) on

#건명원 관악산 산행

A photo posted by Minhee Cho (@ingray) on

#열공

A photo posted by Minhee Cho (@ingray) on

깨달음의 순간 – 욥기 42:5-6

Auditu auris audivi te: nunc autem oculus meus videt te.
Idcirco ipse me reprehendo, et ago pœnitentiam in favilla et cinere.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욥기 42:5-6)


  • reprehendo : I hold back, hold fast, take hold of, seize, catch
  • paenitentia : repentance, penitence, regret
  • favilla : ember, cinder, ash
  • cinis : cold ashes

내가 당신에 대하여 제대로 알지 못하다가, 이제야 깨우치게 되었습니다.
내가 스스로 뉘우치고, 지금 이 순간과 과거의 모든 잘못들에 대하여 회개합니다.

지혜와 생각 그리고 숭고함

“Non vīribus et celeritāte corporum magna gerimus,
sed sapientiā et sententiā et arte” – Cicero

우리는 위대한 일들을 육신의 힘이나 민첩함이 아니라,
지혜와 생각 그리고 숭고함으로 이룩한다.

2016년 애플 중역 인터뷰 단상 – 리더의 고유한 색깔에 대하여

팀 쿡을 포함한 애플 최고 경영진이 오랜만에 긴 인터뷰를 했다. 이런 인터뷰는 길더라도 꼭 읽어보는 편인데, 그들이 그리는 미래뿐만이 아니라 그 정도 큰 조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 가진 경험과 지혜를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 애플이 ‘스티브 잡스가 있던 시절과는 다르다’는 평가를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사실 달라야만 한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의 과거일 뿐, 애플의 현재는 이번 인터뷰를 한 사람들이 만들어 가고 있다. 그들은 스티브 잡스가 아니기에 스티브 잡스 같은 결정을 내릴 수도 없고, 내리려고 해서도 안 된다. 리더에게 꼭 필요한 자질 중 하나가 자신만의 고유한 철학과 그에 따른 일관된 의사 결정이라는 것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런데 매번 자신의 생각이 아니라 ‘스티브 잡스라면 어떻게 결정했을까?’를 생각한다면, 과연 일관된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을까?

누군가가 진짜 위대한 리더인지 아닌지는, 그 리더가 떠난 후 비로소 알 수 있다. 리더가 떠나고 급격하게 몰락하는 조직이 있는가 하면, 떠난 후에도 계속 성장하는 조직이 있기 때문이다. 전자의 경우 보통 자신이 떠난 후를 제대로 준비하지 못한 경우로, 진짜 위대한 리더는 자신이 없을 때도 조직이 문제없이 돌아갈 수 있는 후계자와 시스템을 만들어 둔다. 그런 관점에서 스티브 잡스는 정말 위대한 리더였다. 그는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후계자들에게 앞서 이야기한 문제를 분명하게 전달했다. 스티브 잡스는 월트 디즈니 사후 디즈니사의 경영진들이 ‘월트 디즈니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질문으로 회사를 망가뜨리는 것을 보았고, 팀 쿡에게 ‘스티브 잡스라면 어떻게 했을까?’를 생각하지 말고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라(Just do what’s right.)’고 분명하게 말했다고 한다.

And as a part of this, I asked him about different scenarios to understand how he wanted to be involved as chairman. He said, “I want to make this clear. I saw what happened when Walt Disney passed away. People looked around, and they kept asking what Walt would have done.” He goes, “The business was paralyzed, and people just sat around in meetings and talked about what Walt would have done.” He goes, “I never want you to ask what I would have done. Just do what’s right.” He was very clear. – Tim Cook’s Freshman Year: The Apple CEO Speaks

팀 쿡의 애플은 잘 하고 있다. 단순히 그들이 보여주는 어마어마한 재무적 결과 때문이 아니라, 과거의 유산에 얽매이지 않고 그들답게 일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 보이기 때문이다.

Tim Cook on stage at the World Wide Developers Conference 2016.[Photo: Melissa Golden] by FastComapny

Tim Cook on stage at the World Wide Developers Conference 2016.[Photo: Melissa Golden] by FastComapn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