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명원 서울대학교 미술관 특강 – 미술과 건축 그리고 소프트웨어

[2016.04.16 (토) 10:00 – 13:00] 서울대학교 미술관 관장 김성희 교수님께서 특별히 건명원 사람들을 초청하셔서 진행된 수업으로, 동서양 미술에 대한 통찰과 함께 렘 쿨하스가 설계한 서울대학교 미술관 MoA 건물에 대한 이야기가 진행되었다. 특별히 강의 말미에는, 곧 건명원에서 강의하실 김개천 교수님께서 렘 쿨하스의 건축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본문에 삽입된 이미지들은 클릭하면 고해상도 원본을 볼 수 있습니다)


1. 동양 미술, 서양 미술에서의 공간과 자연
  • 서양 미술에서 빈 공간은 그려지지 않은 것 (Nothingness), 동양 미술에서 빈 공간은 빈 것으로 그려진 것 (Emptiness). 우리나라가 근대화를 서구 문물을 통해 이루면서, 채워지지 않은 공간은 그려지지 않은 것으로 배웠는데, 이는 너무 좁은 시각.
  • 서양 미술에서는 사람이 자연과 분리되어 자연을 관찰하는 입장이지만, 동양 미술에서 사람은 그 자연 속으로 들어감. ‘Villa of Livia’ 벽화에는 울타리가 있지만, 최백의 ‘쌍희도’에는 울타리도 없고, 감상자가 그 상황 한 가운데에 놓인 느낌을 받을 수 있음.
Villa of Livia

Villa of Livia

최백 - 쌍희도

최백 – 쌍희도

  • 동양 산수화를 감상하는 법도 이와 같음. 전체를 볼 수도 있지만, 내가 그 풍경으로 들어섰다고 생각하고 산과 계곡, 길을 따라가면서 감상할 것. 길을 따라 가다보면 절벽도 만나고, 냇물도 만나고, 숲도 만나고 사람도 만나게 될 것.
하규 - 계산청원도(溪山清遠圖)

하규 – 계산청원도(溪山清遠圖)

곽희 - 조춘도

곽희 – 조춘도

 

2. 미술을 대하는 관점의 변화
  • 과거에는 실제처럼 똑같이 그리고 만드는 것이 중시되었기에, 미술가에게 요구되는 것은 ‘모사할 수 있는 능력’이 되었음. 세계대전 후 르네 마그리뜨, 마르셀 뒤샹을 거치면서 예술은 ‘모사’에서 ‘창조’로의 변화했고, 이제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세상이 되었음.
르네 마그리뜨 -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르네 마그리뜨 –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마르셀 뒤샹 - 샘

마르셀 뒤샹 – 샘

  • ‘예술가는 더 이상 ‘재현’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 ‘제시하고 발언하는 사람’이 되었고, 논란이 되기도 하는 현대 미술 작품들이 다수 등장
Joseph Beuys

Joseph Beuys

  • 1차 세계대전에서 구출 될 때, 지역 원주민들에게 지방과 펠트 천으로 치료 받은 Joseph Beuys 는 자신의 작품에서 작품 활동에서 지방(왁스)과 펠트를 사용

Damien Hirst – The physical impossibility of death in the mind of someone living (살아있는 사람의 마음 속에 존재하는 죽음의 물리적 불가능성)

Damien Hirst - For the Love of God (신의 사랑을 위하여)

Damien Hirst – For the Love of God (신의 사랑을 위하여)

트레이시 에민 - 나와 함께 잤던 사람들

트레이시 에민 – 나와 함께 잤던 사람들

  • Young British Artists (yBa)의 작품들 : 포름알데히드 용액 속에 담겨진 진짜 동물의 사체, 다이아몬드로 캐스팅 된 두개골, 본인과 함께 잤던 ‘부모님, 남자친구, 낙태했던 아이’의 실제 이름을 적어둔 텐트

 

3. MoA와 건축가 ‘렘 쿨하스’
  • MoA는 지하부터 최상단까지가 뚫린 ‘상자’ 같은 구조. 교회 말고는 이런 구조가 거의 없음. 바닥과 천장의 기온차도 존재하고, 가끔은 ‘상자’가 울림통 같은 역할을 해서 사실 미술품을 관리하기 편한 구조는 아님.
  • 개성 있는 공간이라 작품 전시 구성이 어렵지만 다시 말하면 평범하지 않은 작품만 어울리는 공간.
SNU - MoA

SNU – MoA

  • 램 쿨하스는 이처럼 항상 실험적인 건축을 진행. 설계한 건축 중 20% 정도만 실제 건축으로 이어짐.
  • 우리가 건축을 볼 때 ‘어떤 양식이다’, ‘어떤 의미가 있다’는 것에 너무 집착을 하는데, 이것은 잘못된 것. 인간이 예술로 아무리 우주를 표현하려고 해도 결국 우주를 표현하는 것은 불가능, 형식과 양식을 찾으려고, 끼워 맞추려고 하지 말 것.
  • 층의 구분도 없고, 수직적 구분도 없으며, 지하에서 최상층으로 바로 갈 수도 있는 MoA는 ‘무형의 건축’으로 ‘분열 속에 있기를 바라는 조직적 구성.

생각 : 미술과 건축 그리고 소프트웨어

비어있는 공간과 그 공간에 존재하는 사람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된 시간이었다. 동양화에서 빈 공간이 가지는 의미와 그 공간을 대하는 마음가짐에 대한 이야기를, 공간이 특별한 건축물 MoA에서 듣게 된 것은 정말 큰 행운이다.

소프뱅크벤처스 코리아의 사무실의 정문을 열고 들어가면, 텅 빈 공간이 나오고 멀찍이 벽 쪽에 백자 항아리 하나가 덩그러니 놓여 있다. 몇 년 전 처음 그 모습을 보고 참 신기한 구성이다 싶어 한참 보고 있었더니, 날 초대하셨던 분께서 설명을 해주셨다.

‘비즈니스는 이렇게 비어있고, 단순해야 한다. 여기 오는 사람들에게 그걸 알려주고 싶었다.’

#공간

A photo posted by ingray (@ingray) on

이번 특강을 들으면서 이 대화가 떠올랐고, 미술도, 건축도, 비즈니스도 ‘비어있음’으로 더 높은 완성도를 가질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건축과 소프트웨어에 대해서도 깊게 생각할 수 있다. 김개천 교수님께서 ‘건축 후 발생하는 사소한 문제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세상에 문제가 없는 건축은 없다’라는 이야기를 하셨는데, 이는 ‘린스타트업, 애자일 개발 프로세스’의 생각과 일맥상통한다.

인간은 불완전한 존재이기에 인간이 아무리 완벽한 창조물 – 그것이 건축이건, 소프트웨어건 – 을 만들고 싶어 해도, 그것은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불가능을 인정하고 지금 내가, 그리고 우리가 만들 수 있는 최선의 것을 만드는데 집중하는 것이 진정 옳은 접근 방법이 아닐까? 건축이나 소프트웨어나 사람들이 사용하는 그 순간이 진짜 완성의 시간이자 동시에 새로운 창조가 시작되어야 하는 순간이니까.

지금 우리 팀은 사무실이 없는 100% 원격 근무 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에 맞는 업무 시스템이 무엇인지에 대한 깊은 고민의 결론인데, 이에 대해서는 곧 더 자세히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 같다.) 회사 조직이 커지면, 목적에 따라 오프라인 공간이 필요하게 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그 공간은 오늘 느낀 ‘비움’의 철학을 충실히 반영한 공간으로 만들어야겠다.

렘 쿨하스는 속박으로부터의 자유, 구조로부터의 자유, 정형화된 모델로부터의 자유, 이데올로기로부터의 자유, 질서로부터의 자유, 프로그램으로부터의 자유, 계통이나 계보로부터의 자유를 주장합니다. 이러한 생각을 지니고 있기에 그의 작품은 어느 한 가지 방향으로만 치닫지 않습니다. 그래서 때로는 점잖은 건축으로, 때로는 종난해한 건축으로 표현되기도 하는 것입니다.
– More Is More : OMA/REM KOOLHASS 이론과 건축


+ 건명원 서울대 미술관 특강 스케치

#건명원 무리(?)들Photo

PhotoPhoto

PhotoPhoto

Photo#건명원 미술관 특강

#건명원 #미술#건명원 #미술

#건명원 김개천 교수님. 본인 전문 분야에 대한 카리스마가 흘러넘치신다.3? #건명원

사업과 추상화(抽象化)

건명원 최진석 교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아주 높은 단계에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고차원의 추상화 능력’을 기를 것을 요구하신다.

이를 사업에 적용하면, ‘더 많은 사람이 원하는 공통의 필요를 추상화하여 구현할 수 있을수록, 더 큰 가치를 가진 사업을 만들 수 있다’고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위대한 스타트업 구루 ‘폴 그레이엄’ 등이 이야기하는 ‘사업가가 버는 돈은 그 사람이 해결한 문제의 크기에 비례한다’는 말과도 일맥상통하는 개념인 것 같다.

아래는 추상화가 잭슨 폴록의 작품.

Convergence, 1952 by Jackson Pollock

(소)영광송(Gloria Patri) 라틴어 원문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과 함)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Gloria Patri, et Filio, et Spiritui Sancto,
Sicut erat in principio, et nunc, et semper, et in saecula saeculorum. Amen.

  • Spiritui : dative singular of ‘spiritus’
  • Sancto : dative singular of ‘sanctus’
  • Sicut : just as
  • principio : beginning
  • nunc : now
  • semper : always
  • in saecula saeculorum : in a century of centuries (=eternity)

라틴어 배우면서, 새롭게 보게 되는 것들이 많다.

 

위대한 전략가들 – (1) Homo Spiritualis & Homo Necans

[2016.03.05 (토) 09:00 – 11:00] 배철현 교수님의 첫 번째 강의. 앞으로 진행될 수업의 개괄로, 폭력과 예술의 역사를 통해 영적 존재로서의 인간(Homo Spiritualis)과 동물적 존재로서의 인간(Homo Necans)에 대한 다양한 화두가 던져졌다.

1. 고대 미술과 현대 미술

  • 알타미라 벽화, 쇼베 동굴 벽화 등에는 지금은 멸종한 희귀한 동물들과 사람들의 모습이 멋진 표현방식으로 그려져 있음. 현재 미술의 입체파 표현 방식과 유사한 점도 많은데, 알타미라 벽화를 보고 충격을 받은 피카소는 ‘After Altamira all is decadence.’라고 이야기 했을 정도.
  • 그린 이유는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 사냥을 기원하기 위해서 거나, 당시 일종의 성소가 아니었을까 추측. 환각 상태에서 그려진 그림들과 유사한 점도 많이 발견. 인류가 수렵 생활에서 농경 생활로 넘어가는 시점에 일순간에 사라짐.

Altamira vs Picasso

2. 두발로 걷기 시작한 인류의 변화

  • 인류는 왜 나무 위에서 내려와서 두발로 걷기 시작한 것일까? : 다양한 해석이 존재하지만, 기후 변화 때문에 ‘내려올 수 밖에 없지 않았을까?’
  • 감각의 변화 : 정글에서 살 때는 세상이 대부분 어두운 초록색으로 이루어져 있으므로 Lumina Contrast 가 중요한데, 정글 밖으로 나오면 색을 구분하는 Color Contrast 가 중요해 졌을 것. 비슷한 맥락에서 후각보다는 시각이 발달하게 되었을 것
  • 출산과 양육, 사회 구조의 변화 : 일어서면서 전보다 아이 낳기가 힘들어지므로, 미성숙한 상태로 아이를 낳을 수 밖에 없었고, 사회적으로 양육과 교육이 중요해지기 시작했을 것
  • 손이 아직 벌어지지 않은 호모 에렉투스는 도끼 같은 도구만 사용할 수 있었고, 호모 사피엔스는 손이 벌어져서 창과 같은 기다란 무기를 사용할 수 있었음

3. 동물로서의 인간 vs. 영적 존재로서의 인간

  • 수메르나, 이집트 같은 고대 문명은 ‘전쟁’을 통해서 시작되었음
  • 인류는 동굴 벽화 시절의 표상을 잃어버리고 수천 년 후에야 포스트 모더니즘이라는 이름으로 그 시절의 표현력을 찾아냄

 


생각

모순 – ‘우리는 과거에도 폭력성을 가지고 있었고, 수천 년이 흐른 지금은 전보다 더 강력한 수단으로 폭력성을 키워가고 있다. 게다가 우리가 ‘현대 미술’이라 부르는 것들은 과거 동굴 벽화에서 볼 수 있었던 것들로, 우리는 그것들을 오랫동안 잃어버리고 있었다. 인간이 영적 존재라면 문명은 적어도 끊임없이 ‘발전’해야 하는데 이런 ‘퇴락’들을 보면 문명은 반드시 발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나는 이 모순이 ‘이성의 과도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성보다 본능을 따르는 게 더 효율적일 때가 있다. 예를 들어, 내가 처음 보는 동물과 마주쳤을 때, 그 동물이 포식자라는 것을 모르더라도, 우리는 본능적으로 위험을 감지할 수 있고, 그 시점에서는 그 본능에 따라 행동하는 게 맞다. 이성적으로 그 동물에 대해서 분석하고, 이러이러해서 위험하다고 판단을 하고 도망을 갈지 그대로 있을지를 판단하는 것은, 생존이라는 맥락에서는 아주 어리석은 의사결정이다.

이것과 유사하게, 인류 이성을 통해 문명이란 것을 만들기 시작했다고는 하지만, 아직 그 이성의 수준은 턱없이 부족하여 본능에 충실하던 시절보다 불합리한 의사결정을 내리게 된 것은 아닐까?

진화론이 ‘우생학’으로 발달했지만 다시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고, ‘그리스/로마 시절의 예술이 중세 유럽에서 사라졌지만, 르네상스를 거쳐 부활하고, 이후 현대 미술이라는 이름으로 태고의 표현력을 되찾은 것처럼, 미성숙한 이성은 우리가 본능에 충실하던 시절보다 우리의 문명을 쇠퇴시키는 경우도 오지만, 결국 더 이성이 발달하면, 좀 더 나은 쪽으로 문명은 나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

가장 이성적인 학문이라는 수학의 높은 수준에 도달하신 분들께서, ‘수학의 가장 깊은 곳으로 들어가면, 이성으로 설명하기는 어려운 어떤 것들을 만나게 된다’고 종종 이야기 하시는 것을 보았다. 나 역시도 아주 이성적인 사람이지만, 가끔 그 이성으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순간들을 경험하게 되는 순간들이 있었다.

우리는 이성의 짧은 역사에서 우리가 과거에 진리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고작 몇 년 후에 무너지는 모습들을 많이 보아왔다. 동일하게, 지금 우리가 발견한 ‘인간이 동물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이 지식들도, 수년이 지낸 후에는 더 큰 어떤 깨달음으로 확장되지 않을까?

도는 노력과 과정이지 목적이나 결과가 아니다. 고대 이집트인들은 이 최선을 향한 도를 ‘마아트(maat)라 불렀다. – 신의 위대한 질문(배철현), p39

건명원 교재와 추천 도서, 영상

교재

건명원 교재

 

추천 도서

 

추천 영상

 

건명원 2기들의 추천

(업데이트 2016.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