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회고

올해도 잘한 것들 위주로 돌아보는 한 해 회고.

잘한 일 또는 잘한 결정

  • 회사 본사를 만들고 이사를 한 것 — 회사는 효율성이 높아졌고, 나는 일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
  • 로켓펀치의 비대해진 기능을 과감히 정리한 것 — 적고보니 2018년 회고에도 프로젝트 정리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비대해진 것을 나중에 정리하는 것보다, 그런 상황을 최소화 하는 것에 우선 순위를 둬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 당근마켓 김재현 대표님을 만나 조직 실행 속도를 높이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들은 것 (조직의 실행 속도를 높일 수 있는 천억짜리 조언 – 당근마켓 김재현 대표님과의 대화) — 우리 팀의 실행 속도가 2020년에 매우 빨라진다면, 다 김재현 대표님의 덕이다.
  • 맞춤 안경을 맞춘 것 (@브리즘)
  • 실손 보험에 가입하고, 청약 통장을 만든 것 (드디어!)

아쉬운 일 또는 잘못한 결정

  • 로켓펀치 성장 방향을 제대로 잡지 못한 것 — 2020년에는 결과로 말할 수 있기를.
  • 책을 적게 읽고, 글을 많이 쓰지 못한 것 — 2020년에는 더 읽고, 더 써야한다.
  • 운동 중 부상으로 병원에 자주 다닌 것 — 2020년부터는 다치지 말자.

올해의 글

올해의 사진

 2019년 종교개혁주일 中

올해의 책

 ‘노동의 미래와 기본소득 (Raising the Floor)’

2018년 회고

올해도 잘한 것들 위주로 돌아보는 한 해 회고.

잘한 일 또는 잘한 결정

  • 투자 유치 후 너무 다양해진 프로젝트를 상반기 중에 정리한 것 — 잘못한 일은 투자 유치 후 프로젝트를 너무 많이 벌린 것, 잘한 것은 그 프로젝트들을 너무 늦기 전에 정리한 것
  • 독서 모임을 시작한 것 — 올해뿐만이 아니라 스무 살 이후 내가 한 모든 결정 중에서 손꼽히는 잘한 일
  • 검도 말고 다른 운동을 시작한 것 — 손에 아무것도 없이 하는 운동 ‘주짓수’를 시작했고, 새로운 것들을 깨닫고 있다.
  • 나의 종교에 대해서 좀 더 깊이 알게 된 것 — 이제야 초보 기독교인을 벗어난 것 같은 느낌이다.
  • 2018년 무사 수행에 참여해 교토 무덕전에서 운동을 해본 것 — 긴 검도 인생의 목표 중 하나를 달성했다.
  • 잠자는 위치를 바꾼 것 — 독서 모임에서 큐피스트 안재원 대표님이 소개한 뇌과학 책 이야기를 듣고 햇빛을 받으며 일어날 수 있는 곳으로 침대를 옮겼다. 아침을 좀 더 생산적으로 보낼 수 있게 되었다.

아쉬운 일 또는 잘못한 결정

  • 투자 유치 후 프로젝트 범위를 너무 확장한 것 — 2019년에는 더 집중.
  • 글을 많이 쓰지 못한 것 — 2019년에는 글을 좀 더 많이 써야겠다.

올해의 글

올해의 사진

2018 올해의 사진 – 로켓펀치 팀 겨울 워크숍 모습

올해의 책

2018년 올해의 사진

2018 올해의 사진 – 로켓펀치 팀 겨울 워크숍 모습
View this post on Instagram

#city #tokyo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tokyo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에머이 서울대역점 #city #seoul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쇠섬 풍경 #korea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city #kyoto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Sunny Tuesday in #Tokyo #city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개 멋짐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seoul #city #architecture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하늘 #사다리 — 2018.05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tokyo #architecture — 2018.05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Wall of Honor #검도 #우승기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해피 & 점돌이 #멍멍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어머니 생신날 아버지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어머니 생신날 어머니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2018년 로켓펀치 팀 겨울 워크숍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사무실은 업무 환경이 아니다.

최근 읽고 있는 ‘어디서 살 것인가‘라는 책에는 사옥이나 사무실 구조가 조직 문화에 끼치는 영향이 나온다. 여러 층으로 분절된 건물보다는 층수가 적고 구성원들이 서로 많이 마주칠 수 있는 구조가 당연히도 창의적이고 수평적인 사고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이다.

사무실이 없는 회사 구조를 만들어가는 입장에서 그런 내용을 읽으면, 구성원들이 함께하는 물리적 공간이 없어 혹시 나도 모르는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존재하는 건 아닐지 한번쯤 생각할 수 밖에다. 물론 사무 공간이 좋다고 해서, 커뮤니케이션이 잘될 것이라고 믿는 건 아니지만…

이 주제를 구성원들과 공유했는데, 좋은 이야기들이 오갔다.

  • (역시나) 사무 공간이 좋다고 해서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는 것은 아니다. 전에 있던 훨씬 좋은 사옥을 가진 회사보다 지금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는 것 같다. 내가 편하게 말을 꺼낼 수 있는 분위기이기 때문이다.
  • 어떤 이슈에 대해서 바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옆에 사람이 앉아 있을 때보다 다소 불편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런 건 이슈가 생겼을 때 메시지나 이메일이 아니라 화상 회의를 바로 시작하면 충분히 개선될 수 있는 것 같다.
  • 최근에 새로 만든 웃기는 이야기 마음대로 올릴 수 있는 슬랙 채널이 업무 외 커뮤니케이션 수준을 높이는데 도움이 많이 되는 것 같다.

우리가 만든 새 슬랙 채널에는 고양이와 강아지 동영상(…)부터 온갖 것들이 다 올라오는데, 원격 시스템을 사용하고 계시거나, 회사의 커뮤니케이션 수준을 높이고 싶은 팀이 있다면 한번 시범적으로 운영해 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다.

업무 환경에 물리적 사무실이 포함될 수도 있지만, 물리적 사무실이 업무 환경의 모든 것일 수는 없다.

오랜만에 모두 모인 2018년 상반기 워크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