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회고

돌이켜보면 늘 아쉬운 일들이 더 많기 때문에, 잘한 것들 위주로 돌아보는 2017년 회고.

잘한 일 또는 잘한 결정

  • 출판 —  내 첫 책이 출판되었다. (‘그로스 해킹 – 성장의 시대를 위한 안내서’ 출간에 부쳐)
  • 검도 4단 승단 — 수련 시작 15년 만에 4단 승단.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검도와 사업 – 4단 승단에 부쳐)
  • 사업 성장 목표를 잘 관리하게 된 것 — 목표를 정량적으로 잘 관리하게 되면서, 사업 성장 속도가 현격하게 빨라졌다.
  • 일기를 더 자주 쓰게 된 것 — 2016년보다 약 두배 정도 일기를 더 많이 썼다.
  • 글을 꾸준히 쓰게 된 것 — 개인적으로 쓴 글이건, 회사 차원에서 쓴 글이건, 한달에 한편 이상 글을 남겼다.
  • 커피 외 수분 섭취를 늘린 것 — 9월부터 한달 넘게 목 건강 때문에 고생한 후, 커피를 좀 줄이고 다른 수분 섭취를 늘렸는데, 참 좋은 것 같다.
  • 나에게 맞는 식습관을 찾은 것 — 영양 구성이나 섭취 시간에 있어서 내 삶의 방식에 맞는 식습관을 찾을 것 같다. (도움 준 재섭 군에게 감사)
  • 회사에 영양제 구독 서비스를 도입한 것 — 실내 활동이 많은 팀원들의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영양제 구독 서비스를 도입했다.
  • 계획에 없었더라도, 좋은 인재는 우선 팀으로 모시는 것 — 2016년에 이어서 올해도 이런 결정은 계속 좋은 결과를 내고 있다.
  • 주간 회고 시간을 만든 것 — 매주 토요일 오전에 주간 회고 시간을 잡아둔 후, 생산성이 높아졌다. (참고 : How To Develop A Highly Effective Weekly Review Ritual)

아쉬운 일 또는 잘못한 결정

  • 부족했던 독서와 공부 — 당초 목표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2018년에는 독서나 공부 시간은 아예 따로 잡아 둘 계획이다.

올해의 글

올해의 사진

2017 올해의 사진 – 미르

부자와 자본가의 차이

#건명원 오정택 이사장님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제대로 쓰이지 못하는 돈을 가진 자는, 저 멀리 하늘에 있는 별이 내 것이라 주장하는 자와 다를 게 무엇인가?” – 건명원 오정택 이사장님의 이야기 中

새 시대의 ‘일과 삶의 균형’에 대하여

언젠가부터 좋은 직업의 중요한 기준 중 하나로 ‘일과 삶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이 반드시 언급되고 있다. 이는 한국 사회의 과중한 업무 경향은 변하지 않으면서도, 경제 성장의 둔화로 일을 통해 기대되는 보상의 수준까지 정체되면서 발생한 자연스러운 현상일 것이다. 하지만 나는 우리 사회에서 일반적으로 이야기 되는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관점에 동의하지 않는다. 한국 사회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이야기 할 때, 그것은 보통 ‘일’과 ‘삶’을 철저히 분리하고, ‘일’을 ‘삶’을 유지하기 위한 수단으로만 한정하기 때문이다. 정말 ‘일’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이기에 우리 삶에서 최소화 되거나 적어도 철저히 구분 되어야 하는 개념인가?

중세와 근대 과학이 발전하던 시기, 위대한 성과를 거둔 과학자들 중 상당수는 평생 ‘일’을 할 필요가 없는 귀족인 경우가 많았다.

“근대 과학혁명 초기에만 해도 소수의 대학교수들을 빼면, 많은 과학자들은 생활에 여유가 있는 부자나 귀족 출신이었다. 만유인력 상수를 측정한 캐번디시(Henry Cavendish; 1731-1810), 근대 화학의 아버지 라부와지에(Antoine Laurent de Lavoisier; 1743-1794),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남긴 페르마(Pierre de Fermat; 1601-1665) 등이 모두 여기에 포함된다. – 프로보다 위대했던 아마추어들

만약 ‘일’을 생계 수단으로 한정한다면, 이 귀족 출신 과학자들이 평생을 걸쳐 이룩한 위대한 성과는 무엇이라 불러야 하는가? 평생 일할 필요가 없는 귀족들이 ‘자발적으로 일한 것’만 봐도 ‘일’이 인간에게 돈 이상의 목적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쉽게 유추할 수 있다.

또 다른 상황을 생각해보자. 우리는 일반적으로 그림을 그리는 일, 음악을 만드는 일, 글을 쓰는 일 등을 업으로 하는 사람들을 예술가로 부른다. 어떤 예술가가 비 오는 날 차를 한잔 마시면서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상념에 잠겨 있다고 가정해 보자. 분명 이 순간의 감성들은 이 사람의 작품 세계에 어떤 형태로건 반영 될 것임에 틀림없다. 그럼 지금 이 예술가는 일을 하지 않는 상황 즉, 놀고 있는 상황인가 아니면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인가? 예술가의 ‘일’을 캔버스에 직접 물감을 입히고 있는 상황, 오선지에 음표를 그리고 있는 상황, 종이에 글을 쓰고 있는 상황으로만 한정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우리는 각자의 일에 어떤 수준으로 건 창의성을 발휘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이런 ‘일과 일 아닌 상태 구분의 모호함’은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존재할 수 밖에 없다.

인간에게 일은 단순히 돈 버는 수단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삶과 분리될 수 없는 것이다. 스스로 좋아하는, 자아실현이 가능한 일을 하고 있다면 ‘내가 하는 일이 내 삶이고 내가 사는 삶이 내 일’이 된다. 진짜 ‘일과 삶의 균형’은 이런 관점에서 탄생한다. 열심히 일한만큼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하는 것은 우리의 삶이 단거리 달리기가 아니기 때문이며, 소중한 사람들과의 시간이나 여행 같은 다양한 삶의 경험을 누려야 하는 것은 그것이 우리가 추구하는 일의 수준을 한층 더 높여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로켓펀치가 완전한 원격근무로 일하면서도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은 구성원들이 일과 삶을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다는 생각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로켓펀치는 사무실도 없고, 정기적인 오프라인 회의도 없고 그렇다고 언제부터 언제까지는 업무를 위해 온라인 상태여야 한다는 규칙도 없다. 이를 접한 많은 분들이 나에게 ‘구성원들이 일을 안하고 있는 건 아닌지 불안하지 않은가?’라고 물어보곤 한다. 하지는 나는 전혀 불안하지 않다. 본인 삶의 중요한 부분으로 일을 영위하는 사람들은, 그래서 일과 삶의 진짜 균형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위치나 시간으로 강제 받지 않아도 알아서 최선을 다하기 때문이다.

“좋아하는 일을 선택하라. 그러면 평생 하루도 일할 필요가 없다.”
– 로켓펀치 기업 문화를 정리한 문서 가장 첫 장에 있는 문장

우리가 만드는 로켓펀치가 각 개인이 자기 삶의 일부로 받아들일 수 있는 일을 찾아주는 것에, 그리고 새 시대의 일과 삶의 균형을 확립하는 데에 큰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

[아주 가끔 있는 로켓펀치 오프라인 회의 모습]

#원격근무 회사의 현실적인 오프라인 미팅 모습 (어수선…)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붙임 1. 이 글은 일과 삶의 진짜 균형에 대한 이야기다. 이 글이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과한 업무와 박한 보상을 옹호하는 방향으로 읽히거나 사용되지 않기를 바란다.
붙임 2. 글을 쓰던 중에 나와 거의 비슷한 이야기를 하는 영문 에세이(Work/Life balance is bullshit.)를 찾았다.


이 글은 로켓펀치 블로그에도 함께 실린 글입니다. (‘새 시대의 일과 삶의 균형’에 대하여)

2017년 올해의 사진

2017 올해의 사진 – 미르

카페레니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원격근무 회사의 현실적인 오프라인 미팅 모습 (어수선…)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2017 올해의 사진 후보 #문현동물농장 #멍멍

A photo posted by Minhee Cho (@ingray) on

#문현동물농장 #멍멍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아버지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외할아버지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외할머니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성묘 가는 길 2017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오늘의 #운동 #클라이밍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검도 3단 강습회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city #seoul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오늘의 #책상 – 2017.05.07 : 커피가 사발이다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2017.07 — 내 #서재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건명원 3주년 홈커밍데이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2017.09 #seoul #city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팬더 인형 도둑 — 2017.10 #멍멍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많은 것을 배운 성남고 검도부와의 연습 — 2017.10.28 #검도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오늘의 사진 — 결혼 축하 @edjc1202

A post shared by Minhee Cho (@ingray) on

‘그로스 해킹 – 성장의 시대를 위한 안내서’ 출간에 부쳐

어느 순간부터 나는 ‘자신의 이론으로 현실까지 바꾼 사람들’을 참 좋아했다. 예를 들면 이런 사람들.

  • 존 메이너드 케인스 (John Maynard Keynes) : 세계 대공황의 영향이 아직 가시지 않은 1936년 <고용, 화폐, 이자에 관한 일반 이론(General Theory of Employment, Interest and Money)>을 통해 ‘현대 자본주의의 모습’을 완성.
  • 줄리어스 로버트 오펜하이머 (Julius Robert Oppenheimer) : 핵 물리학자로서 맨해튼 프로젝트를 완성.
  • 앨런 튜링 (Alan Turing) : 케임브리지 대학교 재학 중에 쓴 논문 <On Computable Numbers, with an Application to the Entscheidungsproblem>(1936)으로 튜링 머신과 노이만형 컴퓨터의 이론적 토대를 제시하고, 2차 세계 대전 중 독일군의 에니그마 암호를 해독하는 장치를 개발.
  • 왕필 (王弼) : 19세 정도에 ‘도덕경’과 ‘주역’의 ‘주(註)’를 쓴 후, 20살 정도에  위나라의 통치 철학을 완성하고, 23세에 요절.

어떤 위대한 업적이 순간의 운이 아니라, 일관된 생각을 통해 쌓아 올려진다는 것은 그 얼마나 아름답고 멋진 일인가?

집필을 시작한 후 어려운 순간도 있었지만, 결국 하나의 책을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동력은, ‘이론을 현실로 만든 자’가 되고픈 나의 욕망이었던 것 같다. 이제 나의 욕망을 완성하는 길은, 책에서 스스로 이야기 한 것들을 이 세상에 구체화 하는 것이다.

내가 나의 욕망에 부끄럽지 않은 미래를 만들어 가기를…

> 도서 링크 : https://goo.gl/wdojym

덧 1) 케인즈의 저작과 앨런 튜링의 논문 모두 1936년에 세상에 나왔다. 재미있는 사실이다.
덧 2) 왕필에 대한 이야기는 2016년 건명원 최진석 원장님의 도덕경 수업에서 자세히 배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