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도와 사업 – 4단 승단에 부쳐

검도는 재미있는 투기(鬪技)다. 우선 체급이 없다. 키나 몸무게를 구분하지 않고 기술을 겨룬다. 또 제대로만 수련하고 있다면, 오랫동안 수련할수록 점점 더 빛을 발하게 된다. 그래서 신체적으로 강한 젊은 검도인들이 나이 지긋한 선생님들에게 쩔쩔매는 모습을 보게 된다.

나는 검도가 사업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늘 하였다. 회사도 서로 경쟁하는 것에 있어서 체급을 구분하지 않고, 한 분야에 오랫동안 잘 집중한 회사는 언젠가는 빛을 발하게 된다.

검도에 중요한 네 가지가 있는데, 이것 역시 사업을 잘하는 방법과도 일맥상통한다.

一眼, 二足, 三膽, 四力 (일안, 이족, 삼담, 사력)

가장 중요한 것은 눈이다. 상대방의 움직임을 잘 보고 기회를 포착하면 쉽게 이길 수 있다. 사업에서도 시장의 기회를 잘 포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발이다.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움직이면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사업에서도 속도가 중요하다. 자주 이야기되는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린 스타트업‘ 같은 개념 모두 속도를 어떻게 높일지에 대한 이야기다.

마음은 세 번째다. 마음이 약하면 스스로 무너져 패배한다. 사업을 할 때도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그 팀은 스스로 무너져 실패한다.

마지막이 비로소 힘이다. 강한 힘이 있으면 좋겠지만,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우리는 큰 조직과 많은 자본을 가진 회사들이, 기회를 잘 포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에 무너지는 것을 수없이 보았고, 앞으로도 보게 될 것이다.

 

2002년 검도를 제대로 시작한지 14년 만에 비로소 남을 가르칠 자격이 있다는 4단이 되었고, 2013년 시작된 로켓펀치는 4년 만에 가장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진정한 깨달음은 삶에서 우러나는 것인데, 나는 기회를 잘 포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단단한 회사를 만들어 가고 있는가? 한번 생각해볼 문제다.

<2016년 봄, 서울대학교 검도부 홈커밍데이>

‘기적을 바라지 않는 삶’과 ‘요행을 바라지 않는 사업’

일전에 ‘기적을 바라지 않는 삶’이라는 설교를 들은 적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신’에게 기적을 구원합니다. 그런데 ‘기적’이라는 것은 무엇일까요? 이미 우리 인생에 무엇인가가 잘못되었고, 그 문제가 인간의 능력으로는 어떻게 할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다는 말입니다.

진짜 행복한 삶은 기적을 구할 필요도 없는 평안한 인생입니다. 내가 내 힘으로 도저히 어떻게 할 수 없는 수준의 몸의 질병이나, 사회적인 어려움 등이 없는 삶. 그러니 기적을 구해야 하지 않는 삶을 살 수 있기를 기원 하세요.”

사업을 하다 보면 기적 같은 성공을 꿈꾸는 경우가 종종 생기는 것 같다.

큰 회사와의 제휴가 극적으로 성사되어 회사 규모가 갑자기 성장 한다던가, 어떤 프로젝트가 예상을 뛰어넘는 초대박을 터트린다던가, 갑자기 좋은 조건의 투자가 들어온다던가.

과연 이걸 기대하는 것이 좋은 상황일까? 우리가 회사가 하루하루 나아지고 있고, 의도한 방향대로 건실하게 성장하고 있다면 굳이 기대치 않았던 요행을 바랄 필요가 있을까?

압도적이고 꾸준한 실력을 가지고 있는 뛰어난 스포츠 챔피언들의 승리 소식에 우리가 크게 놀라지 않는 것처럼, 꾸준한 성장과 성공이 그리 놀랍지 않은 내공 충만한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경영자와 구성원들의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Form is Temporary, Class is Permanent. (폼은 일시적이지만 클래스는 영원하다)” – 빌 샹클리 (전, 리버풀 FC 감독)

중도의 미덕

사업 기획자는, 너무 많이 알아도 문제, 너무 많이 몰라도 문제.

너무 많이 알면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해 부정적으로 접근하기 쉽고, 너무 많이 모르면 아이디어의 부족한 부분을 제대로 짚어내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