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에게 추천하는 영화 15편

창업을 꿈꾸는 분들, 창업 분야에 계신 분들께 주관적으로 추천하는 영화 15편. 대부분은 실화에 기반하고 있다. 취향에 따라 재미없는 작품이 있을 수도 있음.

1. 실리콘밸리의 해적들 (Pirates Of Silicon Valley, 1999)

  • PC 혁명 초창기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 ‘사업 전략, 협상 방법’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 실화 기반

 

2. 파운더 (The Founder, 2016)

  • 전 세계 최대의 프랜차이즈이자 미국 문화의 상징이 된 맥도날드의 성장 스토리
  • ‘창업가의 자질, 사업의 본질’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 실화 기반

 

3. 소셜 네트워크 (The Social Network, 2010)

  • 전 세계 최대의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의 성장 스토리
  • 역시 ‘사업 전략, 협상 방법’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 실화 기반

 

4.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 (The Wolf of Wall Street, 2013)

  • 이 영화부터 8번째 ‘머니몬스터’까지는 비슷한 이유로 추천
  • 사업을 확장하려면 반드시 이해가 필요한 ‘금융 시스템’과 ‘영업 전략’에 대한 생각거리를 던져주는 영화
  • 실화 기반

 

5. 마진 콜: 24시간, 조작된 진실 (Margin Call, 2011)

  • 금융 시스템의 어두운 이면에 대한 영화
  • 2008년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배경인 픽션

 

6. 인사이드 잡 (Inside Job, 2010)

  • 2008년 리먼브러더스 사태가 배경인 다큐멘터리 영화
  • 당연히, 실화 기반

 

7. 빅쇼트 (The Big Short, 2015)

  • 사업가의 중요한 자질 중 하나인 ‘기회 포착’에 대해 생각거리를 던져주는 영화
  • 실화 기반

 

8. 머니몬스터 (Money Monster, 2016)

  • 화려한 월스트리트의 감춰진 어두운 사실에 대한 영화
  • 픽션

 

9. 킹스스피치 (The King’s Speech, 2010)

  • 리더의 자질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 실화 기반

 

10. 엑스마키나 (Ex Machina, 2015)

  • 혁신적인 제품 개발 과정, 프로토타이핑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영화
  • 픽션

 

11. 대부 2 (Mario Puzo’s The Godfather Part II, 1974)

  • ‘사업 전략, 조직 관리’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 대부 1편도 명작이지만, 사업에 대해서는 2편이 훨씬 더 많은 생각할 거리를 던져줌
  • 실화 기반

 

12. 아메리칸 갱스터 (American Gangster, 2007)

  • 대부 2와 비슷하게 ‘사업 전략, 조직 관리’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영화
  • 실화 기반

 

13. 아메리칸 셰프 (Chef, 2014)

  • 한국계 셰프 ‘로이 최‘의 푸드 트럭 창업 실화 기반 영화
  • 소셜 미디어 시대의 마케팅에 대해서 생각해볼 거리를 많이 던져주는 영화
  • 주연, 제작, 연출, 각본 모두를 소화한 ‘존 파브로’를 보며 재능과 직업에 대해서 생각할 기회를 만들어주는 영화

 

14. 이미테이션 게임 (The Imitation Game, 2014)

  • 현재 우리가 일상적으로 쓰는 모든 컴퓨터 장치의 이론적 토대를 제시한 ‘앨런 튜링’의 이야기
  • 실화 기반

 

15. 히든 피겨스 (Hidden Figures, 2016)

 

+ 함께 보면 좋은 글 : 내가 첫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알았으면 좋았을 다섯 가지

검도와 사업 – 4단 승단에 부쳐

검도는 재미있는 투기(鬪技)다. 우선 체급이 없다. 키나 몸무게를 구분하지 않고 기술을 겨룬다. 또 제대로만 수련하고 있다면, 오랫동안 수련할수록 점점 더 빛을 발하게 된다. 그래서 신체적으로 강한 젊은 검도인들이 나이 지긋한 선생님들에게 쩔쩔매는 모습을 보게 된다.

나는 검도가 사업과 비슷하다는 생각을 늘 하였다. 회사도 서로 경쟁하는 것에 있어서 체급을 구분하지 않고, 한 분야에 오랫동안 잘 집중한 회사는 언젠가는 빛을 발하게 된다.

검도에 중요한 네 가지가 있는데, 이것 역시 사업을 잘하는 방법과도 일맥상통한다.

一眼, 二足, 三膽, 四力 (일안, 이족, 삼담, 사력)

가장 중요한 것은 눈이다. 상대방의 움직임을 잘 보고 기회를 포착하면 쉽게 이길 수 있다. 사업에서도 시장의 기회를 잘 포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다음으로 중요한 것이 발이다.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움직이면 좋은 기회를 만들 수 있다. 사업에서도 속도가 중요하다. 자주 이야기되는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린 스타트업‘ 같은 개념 모두 속도를 어떻게 높일지에 대한 이야기다.

마음은 세 번째다. 마음이 약하면 스스로 무너져 패배한다. 사업을 할 때도 하는 일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그 팀은 스스로 무너져 실패한다.

마지막이 비로소 힘이다. 강한 힘이 있으면 좋겠지만,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우리는 큰 조직과 많은 자본을 가진 회사들이, 기회를 잘 포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에 무너지는 것을 수없이 보았고, 앞으로도 보게 될 것이다.

 

2002년 검도를 제대로 시작한지 14년 만에 비로소 남을 가르칠 자격이 있다는 4단이 되었고, 2013년 시작된 로켓펀치는 4년 만에 가장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진정한 깨달음은 삶에서 우러나는 것인데, 나는 기회를 잘 포착하고 빠르게 움직이는 단단한 회사를 만들어 가고 있는가? 한번 생각해볼 문제다.

<2016년 봄, 서울대학교 검도부 홈커밍데이>

(농담) 사업 시작 전, 후 생각의 변화

  • 사업 시작 전 : 내가 하려는 분야에서 먼저 일을 하고 있는 경쟁자들이 다 병신으로 보임.
  • 사업 시작 후 : 사실은 내가 병신이었다는 것을 깨달음. 하루하루 좀 더 ‘덜 병신’이 되기 위해 노력함.

농담 같은 현실

사장의 십계명

비즈니스뱅크 CEO ‘하마구치 다카노리’가 쓴 책 ‘사장의 일‘에서 발췌

  1. 눈이 내리는 것도 내 책임이다
  2. 발밑은 현미경으로, 먼 곳은 망원경으로 바라보라
  3. 돈을 피하지 말고 정면으로 마주하라
  4. 같은 말을 1,000번 되풀이할 각오를 하라
  5. 사장이 없는 날을 만들어라
  6. 자신의 사업을 1분 안에 설명할 수 있게 하라
  7. 3년 후에도 살아남을 이유를 오늘 만들어라
  8. 결정의 어려움을 회피하지 마라
  9. 멋지고 화려한 물건보다, 이해하기 쉬운 물건을 만들어라
  10. 끊임없이 세상의 문제를 찾아 나서라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

작은 시장 하나도 평정하지 못한다면, 무슨 세계 제패를 논하겠는가?

너무 뻔한 말이지만 언제나 천릿길도 한 걸음부터.

서비스 런칭 D-3.